본문 바로가기

로드

자이언트 2021 SCR1 실제 구매 후기

자이언트 2021 SCR1 실제 구매 후기

자이언트 SCR1

 

안녕하세요.

 

이젠 2달 정도 지난 자전거 입문자 sTricky입니다.

그동안 살면서 여러 자전거를 많이 사서 많이 타봤지만, 정말 뭔가 각오를 가지고 자전거를 타기 시작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닐까 싶습니다.

 

코로나도 물론 큰 역할(?)을 했지만, 예전부터 자전거를 멋있게 타보고 싶다는 욕구 같은 게 있었습니다. 특히 로드 자전거를 정말 타보고 싶었어요.

 

그래서 마침 살도 빼야 하고.. 여러 가지 핑계로 로드 자전거에 입문을 하게 되었습니다.

 

운이 좋게 집 근처 자이언트 대리점에서 SCR1 2021년식 신형, 그것도 검은색을 구할 수 있었습니다.

 

자이언트 SCR1을 사다

주변에 자전거를 하이엔드급으로 타시는 분들도 계셔서 물어물어 첫 로드 자전거로 낙점한 녀석은 바로 자이언트의 2021 SCR1입니다. 당연히, 잘 몰랐지만 꽤나 입문용으로 많이 알려진 자전거 더라고요.

 

자이언트 SCR은 1과 2가 있습니다.

음.. 아래와 같이 생겼습니다.

자이언트 scr1 scr2

 

물론 SCR1이 SCR2보다 28만 원이 비싸니 더 좋은 거 겠죠?

변속기가 우선 차이가 나고, 기타 바퀴나 포트, 크랭크 셋이 다릅니다. 프레임은 같아요.

 

 

 

주로 자전거를 선택할 때 변속기를 기준 삼는 경우가 많더라고요. SCR1은 Sora급으로 Claris인 SCR2에 비해서 한 단계 높은 등급이라고 말씀들을 하시더라고요.

 

사실 저도 아직은 자린이로써, 다른 건 알겠지만 성능상 차이가 얼마나 어떻게 나는지는 잘 모릅니다.

 

자이언트에서 출시되고 있는 로드 자전거 중에서는 제일 저렴한 축에 속하니 자연스럽게 입문자용이 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사실 살면서 자전거에 85만 원을 투자해본 것은 처음 이죠. 비싼 건 맞습니다. 그만큼 앞으로 잘 타고 다녀야겠죠.

 

자이언트 2021 SCR1은 색상이 두 가지가 있습니다. Blue Ashes와 Black이 있습니다. 두 색상 모두 실물을 보았는데 사실 좀 고민이 되었습니다. 둘 다 너무 이뻤거든요.

 

그렇지만 남자는 뭐? Black!!! 그냥 Black을 선택했습니다. 무광 Black에 유광으로 GIANT라고 프레임에 크게 쓰여있습니다.

자이언트 2021 SCR1 Black
자이언트 2021 SCR1 Blue Ashes

어떤 컬러가 끌리시나요?!

 

2달간의 사용 후기

자이언트 2021 SCR1을 산지 어느덧 2달이 지났습니다.

그동안 그렇게 하드 하게는 타지 못하였고, 시간 날 때마다 조금씩 탔는데, 제가 사용하는 <오픈 라이더>라는 앱으로 그동안의 기록을 살펴보니 약 220km 정도 주행을 했더라고요.

 

주행 성능도 성능이지만 SCR1의 디자인은 정말 멋집니다. 무광 Black 프레임에 유광으로 레터링이 들어가 있습니다.

그리고 드롭바? 부분과 변속기 역시 멋집니다. 기어 변속을 할 때도 무척이나 편하고, 아직까지는 새 차라서 그런지 변속감도 좋습니다.

 

로드 자전거를 사고 초반에는 샵에 자주 오라고 엔지니어분께서 구매 시에 말씀하시더라고요. 변속 부분에 와이어가 새 거라서 잘 늘어난다고요. 그래서 이미 한번 다녀왔었습니다. 친절하게 잘 응대해주셨어요.

 

이전에는 흔히들 이야기하는 철티비를 운동삼아 좀 타고 다녔었는데 그때는 평속이 약 15km 정도 나왔으나 자이언트 2021 SCR1으로 기변을 하고 나서는 바로 20km 이상으로 올라가더라고요.

자이언트 2021 SCR1

확실히 로드 자전거가 훨씬 빠르긴 하더라고요. 정말 가볍고요.

 

제가 주로 타는 곳은 인천 아라뱃길과 안양천, 그리고 한강 자전거 도로인데, 로드바이크를 타면서 좋은 경치를 바라보며 운동할 수 있다는 점이 정말 좋았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잘 나가고, 가벼운 느낌, 하지만 제가 잘못 타서 그런 걸 수도 있으나 확실히 핸들이 좀 가벼운 느낌이 있었어요. 휙휙 돌아가는 느낌이 초반에 느껴졌었습니다. 한 두어 달 탄 지금은 잘 모르겠지만요.

 

 

 

SCR1을 사기 전에 정말 궁금했던 것 중 하나는 80만 원대 SCR1과 3백만 원이 넘는 로드바이크의 차이점이 뭘까? 였습니다. 

앞서 이야기드린 데로 하이엔드급 로드바이크를 타는 지인분이 이야기하는 건 가장 큰 차이점은 "하차감"이라고 했습니다. 물론 "하차감"도 중요하긴 한 요소지만, 2백만 원을 "하차감" 때문에 투자하긴 아까웠습니다.

 

그리고 제가 아직 3백만 원이 넘어가는 더 좋은 로드바이크나 Sora급 이상의 변속기를 안 써봤지만 약간의 성능 차이는 있다고 하더라고요. 하지만 그게 그정도 금액을 지불한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 하신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저도 앞으로 어떻게 마음이 바뀔지는 모르겠지만, 우선 이 자이언트 2021 SCR1을 폐차할 때까지는 탈 생각입니다. 

자이언트 2021 SCR1

지금 너무 만족하거든요. 서울시내 많은 강변 공원 자전거 도로 제한 속도는 20km입니다. 자이언트 2021 SCR1으로 충분히 그 속도를 낼 수 있으며, 어느 하나 삐걱거리다던지, 부족함을 아직은 찾지 못했습니다.

 

지금 로드 자전거를 고민하신다면 타 브랜드도 많이 있겠지만 자이언트 2021 SCR1도 충분히 괜찮은 선택지인 듯합니다. 조만간 동해안 종주를 떠날 계획인데, 그때도 잘 버텨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by.sTricky

  • Favicon of https://jcspirit.tistory.com JCSPIRIT 2020.09.05 15:45 신고

    요즘은 안타는데, 저도 자전거 입문을 SCR1으로 했었어요. 간만에 4대강 종주를 하던 추억이 떠오르네요. 잘 봤습니다. ^^

    • Favicon of https://stricky.tistory.com nice sTricky 2020.09.05 16:12 신고

      SCR이 종주할때 괜찮던가요?
      순정 타이어 그냥 갈지.. 튜브나 펑크는 준비해가는데.. 그 뭐랄까 좀 더 두꺼운 타이어로 바꿔갈지 고민중 이거든요..

    • Favicon of https://jcspirit.tistory.com JCSPIRIT 2020.09.05 16:17 신고

      저는 펑크 패치와 여분 튜브만 가지고 갔는데, 전혀 사용하지 않고 모두 문제 없이 종주 했습니다. ^^

    • Favicon of https://stricky.tistory.com nice sTricky 2020.09.05 16:19 신고

      그렇군요.. 영상보다보니 하루에 세번 펑크나신분도 계신더라구요..ㅎㅎ
      운이 좋으신건지ㅎㅎ

  • Favicon of https://kdh-0324.tistory.com kdh_0324 2020.09.25 14:39 신고

    후기 잘봤습니다. 저는 SCR2 구매하는데 기대가 됩니다. 동해안 종주 저도 도전해 보고 싶습니다.
    아, 제가 자린이(?)라서 그런데 용품은 어디어디서 구매하신 건가요? 헬멧이나 스마트폰 거치대? 물통 거치대? 같은 거요.